광고

하나은행, 중국인 전용 영업점 개설

중국인 밀집 주거지역인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인근에 개설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2/01/27 [09:46]

하나은행, 중국인 전용 영업점 개설

중국인 밀집 주거지역인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인근에 개설

박진호기자 | 입력 : 2012/01/27 [09:46]

[문화저널21·이코노미컬쳐 박진호기자] 하나은행이 중국인 고객을 위한 전용 영업점 서비스를 시작한다. 하나은행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인 밀집 주거지역인 서울시 영등포구 소재 대림역 인근에 중국인고객 전용 영업점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점된 중국인고객 전용 영업점은 중국인 직원 2명과 중국어에 능통한 국내직원 2명이 배치되어 중국인고객들이 모국어로 편리하게 상담과 업무처리를 할 수 있다.
 
영업점 운영시간은 일반 영업점과 달리 평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일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하여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고객을 배려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직원들이 개점후 1개월 동안은 중국 전통복장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구로동, 안산, 신길동, 대림동 등 중국인 밀집 주거지역에 위치한 점포 내에 중국인 전용 창구를 설치하고 중국인 직원을 배치하여 중국인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하나은행은 국내에 체류중인 중국인고객을 대상으로 하나은행을 거래외국환은행으로 신규 지정하고 본국에 일정금액 이상 송금하면 사은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3월말까지 진행하고 있다.
 
contract75@mhj21.com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문화저널21이 만드는 경제·문화 월간지 ‘economy cultur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조양호 연임 반대’ 공적연금 압박 나선 시민사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