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백’ 초영 役 한보배-효민, 100% 싱크로율 눈길

박현수기자 | 기사입력 2011/08/16 [11:30]

‘계백’ 초영 役 한보배-효민, 100% 싱크로율 눈길

박현수기자 | 입력 : 2011/08/16 [11:30]

 
[문화저널21 박현수기자] mbc 드라마 '계백(극본 정형수, 연출 김근홍)’에서 털털하면서도 선머슴 같은 남장여자 ‘초영’역을 맡은 명품여배우 한보배가 지난 15일 7회 방송을 하차함과 동시에 티아라 효민에게 바톤을 넘겼다.
 
한보배는 드라마 '계백'을 통해 미모와 현명함, 도도함을 고루 갖춘 ‘은고’역의 박은빈과 다르게 거칠어 보이지만 늘 밝고 명랑한 성격의 소유자로 후에 계백의 아내가 되는 여인 '초영' 역을 멋지게 소화했다.
 
또한 한보배는 전작 ‘서동요’와 ‘천추태후’에서 보여주었던 여성스러운 역할과는 다르게 이번 '계백'에서는 남장여자의 연기를 실감나게 선보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을 마친 한보배는 트위터를 통해 함께한 배우들과 사진을 찍으며 ‘초영’을 떠나 보내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보배에 이어 ‘초영’ 역을 이어받은 걸그룹 티아라 효민 역시 촬영현장을 공개하며 처음 도전하는 사극연기에 기대감을 표현 했다. 특히 성인이 된 ‘초영’을 연기하는 효민의 모습과 아역을 맡은 한보배는 똑 닮은 모습으로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기도 하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한보배는 “사극 연기를 처음 해본 건 아니었는데 아무래도 ‘초영’이 그 동안 보여드렸던 여성스러움 보다는 약간 괄괄하고 사내아이 같은 남장여자의 역할이라 고민을 많이 했어요. 그만큼 ‘초영’이에게 많은 애정이 남아서 보내는 게 아쉽네요. 효민언니가 보여줄 성인 ‘초영’의 모습이 너무 궁금하고 앞으로도 계속 응원할게요.”라며 ‘초영’을 떠나 보내는데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한보배라는 아역배우의 능청스런 남장여자 연기가 참 보기 좋았는데 아쉽네요”, “보배양, 너무 잘해줬어요~ 이제 효민씨가 그 뒤를 이어 줄 거에요.” “괜히 명품아역배우라는 말이 붙은 게 아니네요. 다른 드라마로 또 볼 수 있는거죠?”라며 한보배의 퇴장을 아쉬워했다.
 
한편 명품 아역배우 한보배의 빛나는 연기가 돋보인 드라마 '계백'은 아역에서 성인으로 시간이 흐른 장면이 나오며 더욱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어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효민에게 바톤을 넘긴 한보배는 현재 차기 작을 준비 중에 있다.
 
phs@mhj21.com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1>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