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자진 하차 '애정만만세' "캐릭터 당초 예상과 달라"

박현수기자 | 기사입력 2011/06/08 [14:43]

정석원 자진 하차 '애정만만세' "캐릭터 당초 예상과 달라"

박현수기자 | 입력 : 2011/06/08 [14:43]

 
[문화저널21=박현수기자] 배우 정석원이 mbc 주말극 애정만만세(연출 주성우 작가 박현주)에서 자진하차를 결정했다.
 
정석원은 최근 '애정만만세' 제작진에 하차할 뜻을 밝혔다. 정석원은 첫 촬영에 참여했지만 제작진과 캐릭터에 대한 해석이 달라 하차하는 것으로 제작진과 합의했다. 정석원의 소속사 관계자는 “20대 중반의 정석원이 아이가 있는 유부남에 찌질남, 불륜을 저지르는 역할을 연기하기에 캐릭터와 억지스러운 부분 등 극중 성격이 당초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고 설명했다.
 
정석원은 지난달 '애정만만세'의 주연 “한정수” 역할로 제작사의 출연 요청을 받았지만, 현재 비, 신세경과 출연중인 영화가 대구, 해미, 청주, 등 지방촬영이 많아 스케줄상에도 겹쳐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제작사의 재차 출연 요구로 고심 끝에 '애정만만세' 출연을 결심했다. 하지만 대본내용이 실제 생각했던 방향과 캐릭터의 성격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고 막상 대본대로 첫 촬영을 진행했지만 우려했던 대로 극중 캐릭터와 이미지가 맞지 않아 제작진과 협의 후 하차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밝혔다.
 
따라서 정석원은 현재 출연 중인 영화 '비상: 태양 가까이'의 촬영에만 전념할 계획이다. 또한 이미 촬영을 마친 영화 '사물의 비밀'이 전주국제영화제에 이어 모스크바영화제에도 초청돼 관심을 받고 있다. 포레스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영화 촬영이 공군의 협조를 받아 진행되는 민감한 부분이라 스케줄 조정이 어렵고, 정석원의 촬영분량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당분간 영화 촬영일정에 매진할 것이다” 이 외에 “하반기 방송되는 여러 작품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어 조만간 차기작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애정만만세'는 주연 배우였던 재희에 이어 정석원까지 하차를 결정함에 따라 난관에 봉착했다. 군 제대 이후 복귀작으로 '애정만만세'를 선택했던 재희는 부상의 이유로 이 작품에서 하차했고 배역 문제로 정석원까지 자진하차를 결정함에 따라 방송 전부터 삐걱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1>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