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사우디 발전설비 등 3700억원 수주

조이환기자 | 기사입력 2011/06/07 [10:33]

두산중공업, 사우디 발전설비 등 3700억원 수주

조이환기자 | 입력 : 2011/06/07 [10:33]
[문화저널21=조이환기자] 두산중공업(사장 박지원)이 사우디아라비아와 국내 발전소에 공급될 3,700억원 규모의 발전설비를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7일, 사우디아라비아 마라픽 얀부(yanbu) ii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한화건설로부터 이 발전소에 들어갈 보일러 3기와 증기터빈 3기 등 3040억원 규모의 주요 기자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마라픽 얀부 ii 화력발전소는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지역 북쪽으로 300km 떨어진 홍해 연안 얀부 산업단지에 건설될 예정으로, 지난 4월 한화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 마라픽사로부터 수주했으며, 두산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2개 프로젝트의 주요 기자재를 자체 제작해 2013년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서동수 부사장(power bg장)은 “최근 발전 기자재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며 "두산중공업은 이러한 추세에 맞춰 지난 5월초 조직을 새롭게 개편했으며 그 결과가 수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
1>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광산업 타격입은 그리스 '입국 허용' 방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