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에 치명적인 북한산 무허가 의약품이?

최재원기자 | 기사입력 2011/05/19 [10:11]

항암제에 치명적인 북한산 무허가 의약품이?

최재원기자 | 입력 : 2011/05/19 [10:11]

[문화저널21=최재원기자] 일부 의료기관에서 항암제 치료제 등으로 사용되고 있는 의약품에서 인체에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키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거나 유효성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은 제품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테트로도카인 주사제', '청활' 등 2개 의약품을 판매중단 조치를 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들 제품은 북한산 무허가 의약품으로 조사되었으며, 중국에 소재하고 있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하여 국내 반입된 것으로 이들 제품의 경우 ‘테트로도카인 주사제’에 복어에 함유된 신경독 성분인 ‘테트로도톡신’이 바이알(주사제)당 9.5ug에서 44.4ug까지 검출되었다. 테트로도톡신은 호흡곤란, 지각신경 및 운동신경의 마비 등 인체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다.

또한 ‘청활’에서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구연산 실데나필’이 캡슐당 35.6mg이 검출되었다. 구연산 실데나필은 소화장애, 안면홍조, 위암과 망막혈관 파열, 얼굴부종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앞서 식약청은 ‘11년 2월 북한산 무허가 수입의약품인 ‘금당2호 주사약(인삼추출 주사액)’을 수입·판매한 업자를 기소중지(지명수배)하고, 해당제품을 구입·사용하여 간암 등의 환자들에게 투여한 의사 조모씨(남 46세)를 약사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아울러 중국에 소재지를 두고 무허가 의약품을 판매하고 있는 인터넷 판매업체인 ‘개성상인’이 운영하는 4개 사이트에 대한 차단요청(‘10. 9.17)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요청한 바 있다.

식약청은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보되지 않은 북한산 무허가 의약품을 사용하는 경우 예상하지 못한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며, 인터넷 등 온라인을 이용한 의약품구매를 하지 않도록 당부하는 한편, 대한의사협회 등 관련협회에 북한산 무허가 의약품의 ‘사용중지’ 협조요청을 한 상태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
1>
  • 도배방지 이미지

크기만 줄인 G90인가 했더니 G80은 ‘G80’이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