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보는 파나마] 공중전화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1/05/07 [09:55]

[사진으로보는 파나마] 공중전화

박진호기자 | 입력 : 2011/05/07 [09:55]
ⓒ박진호기자
 
[문화저널21 파나마=박진호기자] 파나마 페냐블랑카에 있는 공중전화. 휴대전화의 전파가 닿지 않는 이 곳에서 공중전화는 발신은 물론 수신용으로도 쓰인다.
 
전화벨이 울리면 가까이 있는 사람 중 누군가가 전화를 받고, 통화를 원하는 곳의 원주민과의 약속을 잡아주기도 한다. 이 전화가 설치된 곳에서 취재진이 다녀온 과쟈발까지는 말을 타고 4시간이 넘게 걸렸고, 원주민들의 걸음으로도 3시간이 걸린다고 한다.
 
기사원문 ▶ [파나마기행-1] 인디오 마을을 가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
1>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대한체육회,파나마포토 관련기사목록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