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에 건낸 명품 선물 ‘함정취재’ 논란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16:22]

김건희 여사에 건낸 명품 선물 ‘함정취재’ 논란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3/11/29 [16:22]

▲ 지난달 31일 김건희 여사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3 적십자 바자 행사에서 재활용 물품 판매부스를 찾아 에코백을 들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에게 건낸 선물 ‘서울의 소리’가 준비

방송 직전까지 MBC기자직 신분 유지 의혹

 

김건희 여사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몰래 촬영된 영상을 두고 함정취재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서울의소리는 김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인 지난해 9월 13일 재미교포인 최재영 목사로부터 300만 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선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 목사는 선물을 건네는 모습을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몰래 촬영했다.

 

하지만 최 목사가 준비한 명품선물과 몰래카메라가 서울의소리 측에서 준비된 장비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함정취재, 몰래카메라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JTBC는 지난 28일 김건희 여사를 만나 영상을 촬영했던 최재영 목사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 목사는 인터뷰에서 “‘목사님이 뭐 돈이 있으십니까’라며 00(서울의 소리 관계자)가 사 온 것”이라며 “제가 산 게 아니고 그걸 제가 전달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의소리 측도 자신들의 유튜브 방송에서 “함정 취재의 위험성이나 비윤리성보다 국민의 알권리 이익이 현저하게 높을 경우에는 (함정취재)허용된다”고 말해 사실상 함정취재를 인정했다.

 

또한 이를 공개한 전 MBC기자가 방송 직전까지 MBC기자 신분을 유지했다는 논란도 제기됐다. 때문에 해당 기자가 MBC의 장비를 동원해 제작한 영상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퇴직 시점도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노조 측은 "지난 27일 '서울의소리' 유튜브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에 대한 몰카취재를 감행한 MBC 기자가 방송 당일인 27일 MBC로부터 의원퇴직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실은 엿새 전인 11월 21일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회사게시판에 게재됐다"고 했다. 

 

이어 "이미 6일 전에 사표가 수리됐으나 회사게시판 상에 인사발령 통보는 유튜브 '서울의 소리'와 '스픽스' 방송이 나왔던 27일에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왜, 기자의 의원퇴직 처리만 6일 뒤 방송시점에 맞춰 게시된 것일까"라며 "일단 기자가 '서울의소리'와 '스픽스'와 같은 극좌 유튜브에 나와 김건희 여사 몰카 취재 방송을 한 것이 'MBC 기자'의 신분으로 MBC의 영상과 장비, 인력을 동원해 제작한 영상물이라는 비난을 피해갈 수 있도록 회사가 조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한편, 김 여사의 선물 영상을 두고 야권이 대통령실의 입장을 요구하고 있어, 당분간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