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민감한 국제정세까지 단호했던 尹의 입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3/09/07 [14:49]

중․러 민감한 국제정세까지 단호했던 尹의 입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3/09/07 [14:49]

▲ 7일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 대통령실 제공


EAS 참석해 ‘북한․우크라․남중국해․미얀마’ 언급

남중국해 문제에 "해양질서 확립 필요"

러시아 향해서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 우크라 지지

미얀마 폭력사태에 "인도적 지원 실시할 것"

 

EAS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민감한 국제정세인 북한, 우크라, 남중국해, 미얀마 문제를 직접 언급했다. 특히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해서는 “중대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세계 평화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참석국 모두를 타격할 수 있는 실존적 위협”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EAS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와 관심을 요청하며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EAS는 ‘아세안+3(한일중)’의 회의체로 정치적 현안과 각국 정상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나누는 자리로 현재 아세안 10개국외에도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미국, 러시아 등이 가입되어 있다.

 

북한문제 외에도 우크라이나 전쟁, 남중국해 갈등, 미얀마 폭력사태 등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특히 중국을 향해서는 “UN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를 결의한 상임이사국은 북한 도발문제에 무거운 책임이 있다”고 강하게 지적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남중국해 갈등에 대해서도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 시도는 용납할 수 없다”며 “역내 핵심 해상교통로인 남중국해에서 규칙 기반의 해양질서 확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에 대해서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고 분명한 입장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70여년 전 불법 침략에 의해 국가 존망의 위기를 겪은 한국의 경험 언급하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미얀마 군부정권 쿠데타 이후 계속되는 폭력 사태에 대해서는 “미얀마 국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실시하겠다”는 점을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