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식품박람회’서 K-Food 뜨거운 관심

한국 음식에 대한 인지도 증가…지금이 K-Food 영국 진출 적기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16:04]

‘런던 식품박람회’서 K-Food 뜨거운 관심

한국 음식에 대한 인지도 증가…지금이 K-Food 영국 진출 적기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2/09/13 [16:04]

한국 음식에 대한 인지도 증가…지금이 K-Food 영국 진출 적기

 

영국 내 한류 콘텐츠의 유행에 따라 한국 음식에 대한 인지도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런던 식품박람회에서 K-Food가 영국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었다.

 

▲ 런던 식품박람회(SFFF2022) 한국관 현장 (사진제공=aT)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영국에서 열린 ‘제22회 런던 식품박람회(SFFF 2022)’에 한국관으로 참가했다고 13일 밝혔다.

 

런던 식품박람회(SFFF / Specialty & Fine Food Fair)는 지난 23년간 영국 식품시장의 유행을 선도해 온 국제 식품 박람회로, 올해는 고급 식품과 유기농·저탄소·채식 및 비건 관련 다양한 건강 친화 식품들을 선보였다.

 

aT는 김치를 비롯해 된장, 고추장, 간장 등 전통 장류와 막걸리, 전통주까지 다양한 발효 식품들을 선보이고, 스낵류와 음료류 등 다양한 K-Food를 전시해 방문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현지 바이어들에 따르면, 박람회 방문객의 대부분이 김치를 알고 있을 만큼 한국 음식에 대한 인지도가 증가하고 있어 지금이 K-Food의 영국 시장 진출 적기라는 평가다.

 

메인 행사로 진행된 쿠킹쇼에서 영국의 스티브 월폴(Steve Walpole) 셰프가 한국의 김치를 활용한 쌀 요리와 소주와 유자청 등을 넣은 소스로 양념한 닭고기 요리를 선보여 현지 방문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김치를 활용한 김치 잼과 막걸리 키트, 석류 콜라겐 젤리 등의 제품들과 전통주류가 여러 바이어들과 현지 고급 호텔 및 크루즈 바이어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기노선 수출식품이사는 “건강식과 채식이 인기를 끌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 건강은 물론 채식 친화적인 한국 식재료의 프리미엄 마케팅을 펼쳐 수출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