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경영평가 공기업 단독 꼴찌 ‘한국철도공사’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16:02]

공공기관 경영평가 공기업 단독 꼴찌 ‘한국철도공사’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2/06/20 [16:02]

경영평가 공기업 부문 ‘아주미흡(E)’ 한국철도공사

‘미흡(D)’ 대한석탄공사, 한국마사회, 한국토지주택공사(LH)

 

20일 공개된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한국철도공사가 유일하게 ‘아주 미흡(E)’으로 평가받았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및 후속조치(안)’을 심의․의결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에 오른 130개 공기업과 준정부기관에 대한 평가 결과에서 종합등급 탁월(S) 1곳, 우수(A) 23곳, 양호(B) 48곳, 보통(C) 40곳, 미흡(D) 15곳, 아주미흡(E) 3곳이었다.

 


정부는 실적 부진 기관의 기관장 및 감사에 대한 해임건의 및 경고조치 등을 의결했다. 기관장 해임건의는 아주미흡(E) 또는 2년 연속 미흡(D)인 8개 기관의 기관장 중 현재 재임중인 기관장 1명으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이 대상이됐다.

 

미흡등급(D) 15개 기관 중 6개월 이상 재임요건 등을 충족하는 기관장 3명(한국산림복지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해서는 경고조치가 이뤄졌다.

 

또한 중대재해가 발생한 14개 기관의 기관장 중 현재 재임 중인 13명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대상 기관은 국가철도공단, 국립공원공단, 부산항만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서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산자원공단,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환경공단 등이다. 한국농어촌공사는 기관장 임기만료로 경고조치에서 제외됐다.

 

이 밖에 당기순손실이 발생한 한국전력공사 및 자회사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자구노력 필요성을 감안하여 한국전력 및 9개 자회사의 경우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을 자율 반납토록 권고했다.

 

아울러 지난해 당기순손실이 발생한 11개 공기업(강원랜드, 그랜드코리아레저, 대한석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주식회사 에스알, 한국공항공사, 한국마사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철도공사)에 대해서는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