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아지는 ‘윤석열 후보’의 입지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16:34]

좁아지는 ‘윤석열 후보’의 입지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2/01/03 [16:34]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3일 “과거 여러번 대선을 경험했지만, 대선 후보가 선대위가 해달라는 대로 연기만 잘하면 선거는 승리할 수 있다고 보장한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나온 것이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에 내가 총괄선대위원장이 아니라 비서실장 노릇을 할 테니 후보도 태도를 바꿔 선대위가 해준 대로만 연기를 좀 해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에 며칠간 생각한 끝에 선대위를 전면적으로 개편해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라면서 “후보에게도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지 한 달이 되어가는데 여론조사에서 보듯 상당히 윤 후보가 위기 상황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선까지 두 달 조금 더 남았는데 원래 상황으로 가지 못하면 안 된다. 선대위 자체도 쇄신해야겠고 당도 다시 정신을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3일 오전 윤석열 후보가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한국거래소에서 2022년 한국거래소(KRX) 개장식 및 대동제에 참가했다. / 국민의힘 제공

 

선대위 개편 카드 꺼낸 김종인

후보임에도 입지 줄어드는 윤석열

 

김 위원장은 “대선이 끝나면 바로 지자체 선거다. 대선이 지자체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너무 잘 알 거다. 결국 총선도 마찬가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선대위 전면 개편을 해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 개편’ 카드를 꺼냈다. 그간 선대위 구성 및 운영을 놓고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판단이자 결단이다. 김 위원장은 “국민 정서를 따르는 측면에서 선대위가 최선의 노력을 경주한다는 걸 국민에게 보여드리기 위해 선대위를 전면개편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가 요구해온 '6본부장 사퇴'와 관련해서도 "본부장 사퇴를 포함해 구조조정도 해야하고, 그러한 개편을 단행할 것"이라고 했다.

 

문제는 구조조정과 개편 과정에서 윤석열 후보의 의중이 얼마나 작용할지다. 외적으로는 윤석열 후보의 의중이나 결심이 반영될 리 없어 보인다. 김 위원장도 “내가 (윤 후보에게) 동의를 구할 필요가 없다”면서 “내가 판단한 기준에 의해서 내가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석열 후보는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숙고의 시간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그동안 부인 김건희 씨의 리스크와 본인의 말실수로 젊은 층 지지율에 발목을 잡았다. 특히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윤핵관’ 이슈만으로도 리더십의 문제를 여실히 드러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