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연 진보당 후보 “문 대통령 정의와 민심 짓밟아”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2/24 [15:11]

김재연 진보당 후보 “문 대통령 정의와 민심 짓밟아”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12/24 [15:11]

김재연 진보당 대권후보가 박근혜 사면과 관련해 “정의와 민심을 짓밟은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은 역사에 선명히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반성조차 없는 국정농단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 ‘통합’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새시대와 관련해서도 “박근혜 정권의 정치공작에 희생된 이석기 의원에 대한 사면복권 없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명예회복 조치 없이, 선택적 포용으로 얻은 통합이 어떤 '새시대'를 말하는 것”이냐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에 반하는 ‘새시대’를 선택했다. 분노를 누를 길이 없다”고 말했다.

 

김재연 후보는 “국민은 불안한 ‘새시대’로 함께 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