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개 부문장 모두 교체…새시대 연다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09:55]

삼성전자 3개 부문장 모두 교체…새시대 연다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1/12/07 [09:55]

삼성전자를 이끄는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3명의 대표이사가 모두 물러나고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7일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삼성은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겸 SET(통합)부문장에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을 임명했다. 해당 직을 맡고 있던 김기남 부회장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김현석 CE부문장과 고동진 IM부문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 문화저널21 DB


정현호 사업지원TF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한다. SET부문 북미총괄 최경식 사장은 북미총괄 부사장으로, DS부문시스템 LSI사업부 박용인 사장은 전략마케팅실장 부사장 자리로 승진했다. SET부문 법무실 김수목 사장은 법무실 송무팀 부사장으로 승진한다.

 

새로운 수장으로 올라선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TV개발 전문가 출신으로 지난 2017년부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아 TV사업 15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뛰어난 리더십과 경영역량을 발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승진한 김기남 부회장을 두고는 “역대 최대실적과 글로벌 1위 도약 등 고도 성장에 크게 기여한 공을 감안해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양성에 이바지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2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