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확정…민심보다는 당심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1/05 [16:02]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확정…민심보다는 당심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11/05 [16:02]

 

▲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시 여의도에 위치한 KBS본관에서 원희룡, 윤석열, 유승민, 홍준표 4명의 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후보자들의 합동토론회 모습 / 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최종 경선에서 득표율 47.8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은 득표율 41.50%로 2위를, 이어 유승민 의원은 7.47%,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3.17%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이번 투표는 민심보다는 당심이 최종 결과를 가른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당원투표에서 21만34표를 얻어 홍 의원(12만6천519표)에 크게 앞선 반면, 일반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48.21%로, 윤 후보(37.95%)에 우세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후보가 최종 승리하자 즉각 ”윤석열 후보와 함께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겠다“고 논평을 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공식논평을 통해 ”경선 과정에서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아름다운 승복의 모습을 보여준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께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치열한 경선 과정에서도 우리의 목표는 단 하나 ’정권교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까지 남은 4개월의 시간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가 국민 앞에 비넌을 제시하고, 정권교체를 향해 쉼 없이 달려가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전당대회를 끝으로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