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 개최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추진 전략과제 공유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9:27]

aT,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 개최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추진 전략과제 공유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0/21 [19:27]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추진 전략과제 공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2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식량안보 분야의 학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식량위기 대응을 위해 aT에서 수립한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추진 전략과제를 공유하고, 추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 2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제2차 식량안보 CEO자문위원회의에 서 참석자들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aT)


aT는 식량위기 대응을 위해 안정적인 공공비축을 위한 물류·저장시설과 식품 가공공장을 집적하는 모델인 콤비나트(Kombinat)를 장기적으로 ‘동북아 식량·식품 허브’로 조성하겠다는 비전을 설정했다.

 

이와 함께 △실효성 있는 식량공공비축모델 마련 △곡물 비축 전문인프라 확충 △동북아 가공중계무역 기반 구축 △소재식품 및 식품가공산업 육성 △농수산식품 수출 연관산업 집중 △친환경 콤비나트 조성 등 9개 전략과제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특히, 자문위원들은 최근 예측 불가한 기후변화 현상, 코로나19 팬데믹 국면 장기화와 낮은 곡물자급률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국가 곡물 공공비축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콤비나트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정책적 지원과 공감대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aT 김춘진 사장은 “식량위기 대응 노력은 식량자급률이 낮은 우리나라에 특히 시급한 과제”라며, “식량·식품 종합가공 콤비나트 조성으로 식량의 안정적 공급 기반을 마련하여 식량위기 상황에 대비하는 한편, 식품산업 육성의 선순환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