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당선…‘TBS 뉴스공장’에 쏠린 관심

야당에서 공격해온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6:59]

오세훈 당선…‘TBS 뉴스공장’에 쏠린 관심

야당에서 공격해온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4/08 [16:59]

야당에서 공격해온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吳 당선에 개편‧폐지‧예산중단 가능성 제기돼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4‧7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서울시장으로 복귀하면서, TBS 교통방송 개편 여부에 여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경우, 선거 과정에서 일명 ‘생태탕 논란’ 이슈 등에 불을 붙이는 등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만큼 폐지 가능성에 대한 목소리도 나온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는 8일 자신의 방송에서 “마지막 방송인 줄 아는 분들도, 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분들도 많다”며 “하지만 그게 어렵다”고 말했다. 

 

선거 과정에서 서울시의 TBS 예산 지원 중단 가능성을 내비쳤던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에 최종 당선되자,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국민의힘에서는 “TBS에 연 300억 서울시민의 세금이 지원된다”며 편파방송과 관련해 선거 이후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TBS는 1990년 서울시 산하 교통방송본부로 출범했으며, 지난해 2월에는 별도 재단인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를 만들어 서울시에서 독립한 바 있다. 하지만 수입의 70% 이상을 서울시 출연금에 의지하고 있어 재정적으로는 아직까지 서울시에서 독립하지 못한 상태다. 

 

일각에서는 오 시장이 서울시장으로 정식 취임하고 나면 TBS에 지원되는 서울시 예산이 끊길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시장 개인이 예산에 직접적으로 관여할 수는 없는데다가 현재 서울시의회의 대부분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어서 현실적으로 TBS 예산을 끊기는 힘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더욱이 오 시장이 TBS 인사나 예산 등에 개입하는 모습이 포착될 경우, 자칫 언론에 대한 압박 또는 입막음으로 비쳐질 수 있어 오 시장이 TBS를 상대로 무리한 움직임을 보이진 않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는 모양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