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野 “진정성 없어”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여성정책 발표하기 전 사과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7:35]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에 사과…野 “진정성 없어”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여성정책 발표하기 전 사과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3/08 [17:35]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여성정책 발표하기 전 사과해

“피해여성께 진심 어린 사과” 일상 복귀 돕겠다 약속 

비난 쏟아낸 안철수‧오세훈 “죄송하면 출마 안했어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정책을 발표하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에 사과했다. 

 

박 후보는 “피해 여성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지만 다른 야권 후보자들은 일제히 진정성 없는 사과라며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를 해선 안됐다고 맹비난을 쏟아냈다. 선거를 앞두고 보여주기 식으로 사과를 한 것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여성정책 발표에 앞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에 사과하고 있다. (사진=박영선 캠프)

 

8일 박 후보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 정책을 발표하기에 앞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 여성에게 사과했다. 박 후보는 “피해자가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게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며 자신이 대표로 진심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피해자 일상 복귀를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분이 우리 사과가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시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때 직접 만나서 대화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날 캠프에서 박 후보는 “40여년 가까이 직장생활을 해오면서 느낀 것은 여성들이 마음에 상처를 받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동해야 하고, 또 그렇게 살아가는 여성들이 굉장히 많이 있다는 것”이라며 사회적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상처를 감추기보다는 즉시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장 내 2차 가해가 생기지 않도록 직장 내 전담 상담사를 둘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박 후보는 여성의 경력단절을 줄이기 위한 제도개선도 언급하며 △가족 돌봄 노동자 차별금지 가이드라인 △남성의 돌봄 참여 지원 프로그램 도입 △우수기업 인센티브 제공 등 개선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박 후보가 여성정책 발표에 앞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문제에 대해 사과했지만, 야권 후보들은 일제히 박 후보의 사과에 진정성이 없다며 맹비난을 퍼붓고 나섰다. 

 

먼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한다”며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안 대표는 박 후보를 겨냥해 “전임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니냐.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며 “양심이 있으면 피해호소인 3인방 남인순·진선미·고민정을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같은 지적에 박 후보 측에서는 “오늘 안철수 후보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 박영선 후보는 박원순 전 시장의 장지에 간 사실이 없다”고 반박한 상태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역시도 “늦어도 너무 늦은 때늦은 사과”라며 “세계 여성의 날에 맞춰 여성 정책 공약을 발표하다 보니 부득불 구색 맞추기가 필요했던 것이냐. 그 속마음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 당원표를 의식해 애써 즉답을 회피하다 오늘 저와 안철수 후보 누구나 야권 단일후보가 박영선 후보를 이긴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오자 행여 압박을 느껴 급하게 사과를 한 거라면 자충수를 둔 것”이라며 “구렁이 담 넘어가듯 부끄러움을 모르고 서울시민을 무시하는 언사”라 비난을 퍼부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