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후보 “서울시청과 SH도 전수조사”

LH 직원들 사전투기 의혹에 “일벌백계해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2:17]

박영선 후보 “서울시청과 SH도 전수조사”

LH 직원들 사전투기 의혹에 “일벌백계해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3/05 [12:17]

LH 직원들 사전투기 의혹에 “일벌백계해야”

윤석열 사퇴에 예의주시 “어색해보이는 사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불거진 LH 직원들의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상황에 따라 서울시청과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것”이라 밝혔다.

 

5일 박 후보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LH 직원 문제는 매우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특히 내부정보를 이용해서 공기업에서 이런 행위를 했다는 것 자체는 이것은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민이 참여하는 감시기구를 만들어 내부정보를 이용한 비리가 재발하지 않도록 감시할 것”이라며 “부당이익 적발시 일벌백계를 위한 국회 차원의 확실한 입법이 필요하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아울러 박 후보는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서도 “어색해 보이는 사퇴”라며 “자연스러워 보이진 않았다”고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박 후보는 정치색이 짙은 사퇴라는 뜻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게도 해석할 수 있다. 여러 가지 정황을 한번 주시해볼 필요가 있다”며 정계진출 가능성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총장이 사퇴를 선언하면서까지 반대한 수사권·기소권 완전분리와 관련해서는 “시간적으로 소요가 되는 것은 있지만 궁극적으로 기소권과 수사권은 분리돼야 한다”고 여당의 움직임에 힘을 보탰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