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직원 토지거래 전수조사

공무원 및 공기업 직원까지 조사 범위 확대…위법 시 엄중문책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22:17]

광명시,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직원 토지거래 전수조사

공무원 및 공기업 직원까지 조사 범위 확대…위법 시 엄중문책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3/04 [22:17]

공무원 및 공기업 직원까지 조사 범위 확대…위법 시 엄중문책

 

광명시가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광명시 직원들의 토지거래 전수조사에 나섰다.

 

광명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토지거래 전수 조사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 박승원 광명시장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광명시흥지구는 2010년 보금자리 지정과 2015년 해제, 그리고 특별관리지역 지정으로 투기가 예상됐던 지역으로, 광명시는 이번 조사대상을 공무원을 비롯해 공기업 직원까지 확대하고 토지취득 경위 등을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 3년간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취득 자료를 중심으로 공무원, 공기업 직원의 투기성 토지거래가 있었는지 세밀하게 들여다 볼 계획”이며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엄중문책 등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상급기관과도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조사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부동산 분야의 전문가를 영입하여 조사에 참여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