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민정수석 사표 수리…후임에 김진국 임명

文대통령, 신현수 사표 전격수리…사의 파동 종지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7:19]

신현수 민정수석 사표 수리…후임에 김진국 임명

文대통령, 신현수 사표 전격수리…사의 파동 종지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3/04 [17:19]

文대통령, 신현수 사표 전격수리…사의 파동 종지부

“능력 부족해 떠나게 돼, 文정부 성공적 마무리 성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사의 파동을 빚었던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를 전격 수리하고, 후임으로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이날 신 수석은 “여러가지로 능력이 부족해서 이렇게 떠나게 되었다. 떠나가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켜보고 성원하겠다”며 소회를 밝혔다. 

 

신 수석은 후임자인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에 대해 “노동‧인권 변호사로서 문재인 정부의 감사위원, 참여정부의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을 역임했다”며 “대한변호사협회 일제피해자인권특별위원회 위원,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행정심판위원회 위원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서 사회적 약자의 권리보호를 위해 헌신해 온 법조인”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정철학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사회적 갈등 조정에 관한 풍부한 법조계 경력, 소통하는 온화한 성품을 바탕으로 법무검찰 개혁 및 권력기관 개혁을 안정적으로 완수하고 끝까지 공직사회 기강을 확립할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 신임 수석은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민정수석실에서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하며 법무검찰 관련 업무를 담당한 바 있다. 

 

새롭게 민정수석직을 맡게된 김진국 신임 수석은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맡은 바 소임 최선을 다해서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 주변도 두루두루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를 통해 그동안 숱한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도 마무리 되는 모습이다. 

 

앞서 신 수석은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를 놓고 법무부 박범계 장관과의 갈등설을 빚고 수차례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신 수석의 사의를 만류했지만, 이번에 사표를 수리하면서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모양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