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백신접종자 사망, 사인 투명하게 공개”

“정부 믿고 흔들림 없이 백신 접종에 참여해달라”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1:32]

정세균 “백신접종자 사망, 사인 투명하게 공개”

“정부 믿고 흔들림 없이 백신 접종에 참여해달라”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3/04 [11:32]

“정부 믿고 흔들림 없이 백신 접종에 참여해달라”

4차 대유행 경고 “백신접종, 방심의 신호탄 돼선 안돼”

 

정세균 국무총리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 두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것과 관련해 “이상반응 신속대응 절차에 따라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4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를 믿고 흔들림 없이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발표된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결과,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이 백신접종은 개인적 선택이 아닌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하고 있었다며 “백신 접종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을 간절히 바라며 백신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 한분 한분을 위해 정부가 중심을 잡고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백신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해이해질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던 전세계 확진자수가 지난주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밝표했는데, 원인으로는 백신 접종에 따른 섣부른 방역 완화조치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느슨해진 경각심이 문제로 꼽히고 있다. 

 

정 총리는 “많은 전문가들이 백신접종 시작 한달이 되는 3월말, 4월초에 4차 유행을 경고하고 있다는 것을 심각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백신접종이 자칫 방심의 신호탄이 돼 4차 유행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