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다발성 경화증 치료신약 개발 추진

美 UCLA 대학과 산학협력 공동연구 진행키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4:21]

유유제약, 다발성 경화증 치료신약 개발 추진

美 UCLA 대학과 산학협력 공동연구 진행키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3/03 [14:21]

美 UCLA 대학과 산학협력 공동연구 진행키로

신약 후보물질 지적재산권 보유 독점권 갖는다

 

유유제약이 미국 UCLA 대학과 산학협력 공동연구를 통해 다발성 경화증(Multiple Sclerosis) 치료 신약을 개발한다고 3일 밝혔다. 

 

유유제약과 UCLA는 다발성 경화증 치료 신약 후보물질의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UCLA 연구진은 현재 실험실 테스트에서 다발성 경화증 치료 가능성을 보여준 약물 후보 개발을 완료했으며, 향후 재발 완화형 및 원발성 진행형 다발성 경화증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유제약은 이번 산학협력 공동연구로 개발된 다발성 경화증 신약 물질에 대해 지적 재산권을 보유할 수 있는 독점적인 권리를 가진다. 

 

▲ UCLA Rhonda Voskuhl 교수 연구모습. (사진제공=유유제약)

 

이번 연구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UCLA 주요 연구진은 Rhonda Voskuhl 박사와 Michael Jung 교수다. UCLA 다발성 경화증 연구 디렉터인 Rhonda Voskuhl 박사는 “다발성 경화증에 의한 뇌 손상을 복구하는 새로운 접근 방식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유유제약과 공동연구로 발전시켜 매우 기쁘다. 유유제약과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발전시켜 다발성 경화증 신약 개발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UCLA Medicinal Chemistry 학장을 맡고 있는 Michael Jung 교수는 “유유제약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환영하며 다발성 경화증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이번 산학협력 공동연구와 관련해 유유제약 유원상 대표이사는 “이번 공동연구가 다발성 경화증 환자들의 질환 치료 희망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강조했다.

 

유유제약과 UCLA의 산학협력 공동연구는 UCLA의 지적 재산권 관리 및 각종 연구를 상업화하기 위해 민간 기업과 파트너십 체결을 주도하는 UCLA Technology Development Group에 의해 진행됐다. 

 

한편, 다발성 경화증은 뇌와 척수에 있는 신경세포의 절연덮개가 손상돼 신호를 전달하는 신경계의 능력을 방해하는 자가면역 및 신경 퇴행성 질환이다. 다발성경화증은 청‧장년기에 발병하며 일반인과 평균 수명이 비슷해 평생 치료제를 복용하기 때문에 중추신경계 질환 중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질병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