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커스] 기성용 성폭행 의혹, 법적대응 강력히 밝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2/27 [17:09]

[이슈포커스] 기성용 성폭행 의혹, 법적대응 강력히 밝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2/27 [17:09]

최근 프로스포츠 선수들의 학창시절 학폭 논란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FC서울 기성용 선수가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파문이 일었습니다. 기성용 선수는 이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법적 대응을 강력히 밝힌바 있는데요, 

 

 

피해자 측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가 작성한 폭로 문건은 24일 오전 일부 언론에 배포됐습니다.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이들은 기성용의 이름을 적지 않았으나, 내용상 A선수가 기성용임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는데요, 기성용 선수측은 이를 강력 부인하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일은 추가폭로 없이 일단락되는 모양새입니다. 2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C씨와 D씨는 박변호사와의 전화통화에서 자신들의 신원이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축구계에 알려지면서 심적으로 큰 압박감을 받고 있다며 더는 폭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후 이들은 모두 연락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기성용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배소윤 아나운서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