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MB·朴정부 불법사찰 의혹 규명할 것”

野 향해 “과거 잘못 인정하고 진상규명 협력하라”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1:50]

이낙연 “MB·朴정부 불법사찰 의혹 규명할 것”

野 향해 “과거 잘못 인정하고 진상규명 협력하라”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2/24 [11:50]

野 향해 “과거 잘못 인정하고 진상규명 협력하라”

불법사찰 문건만 20만건, 사찰대상자는 2만명 이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불법사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당시 여당이었던 야당을 향해 “과거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진상규명에 협력하라”고 압박을 가했다.

 

이날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규모가 상상 뛰어넘는다. 불법사찰은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졌고 비정상적 수집 문건은 20만건, 사찰 대상자는 2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불법사찰 문건 보고처가 청와대 민정수석, 정무수석, 비서실장, 국무총리로 된 자료도 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총리실이 어떤 목적으로 불법사찰을 보고받았는지, 누가 보고받았는지, 보고 이후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등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 대표는 국회 정무위원회를 중심으로 불법사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는 한편, 파악된 사실 관계를 바탕으로 TF를 구성해 개별 정보공개청구와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법 사찰이 이렇게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야당은 선거용 정치공작이라며 책임 회피를 하고 있다”며 “선거가 모든 잘못을 덮을 수는 없다. 어설픈 물타기를 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과거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진상규명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야당에서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근거없는 주장을 제기하는 등 쟁점화에 나서고 있다며 “국정원 60년 흑역사 청산을 위해서는 DJ정부 이후 모든 불법 사찰 정보를 일괄 동시 공개해야 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