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여야 5당에 ‘친일청산 3법’ 당론채택 촉구

김원웅 광복회장, "친일찬양금지법 만들어지지 않는 한, 망언은 계속될 것"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9:46]

광복회, 여야 5당에 ‘친일청산 3법’ 당론채택 촉구

김원웅 광복회장, "친일찬양금지법 만들어지지 않는 한, 망언은 계속될 것"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2/22 [19:46]

김원웅 광복회장, "친일찬양금지법 만들어지지 않는 한, 망언은 계속될 것"

 

광복회(회장 김원웅)가 여야5당에 ‘역사왜곡금지법’ 등 ‘친일청산 3법’의 당론채택을 촉구했다.

 

광복회는 21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등 5당에 공문을 보내 일제미화 및 친일찬양, 독립운동 폄훼 금지 내용을 담은‘역사왜곡금지법’, 친일인사의 국립현충원 묘지정리에 관한 국립묘지법·상훈법‘에 대한 당론 채택을 요구했다.

 

▲ 광복회관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광복회에 따르면,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①항‘(가칭)친일찬양금지법’제정에 전체 지역구 당선자 253명 중 190명(75.0%)이, ②항 국립 현충원 친일인사 묘지 정리 관련,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 대해 188명(74.3%)이 찬성의견을 표했다.

 

광복회는 (이 같은 결과가)당파성을 떠나 친일청산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다는 증좌이기에, 여야가 해당법률의 제·개정을 당론으로 채택하여 친일청산의 시대적 소명을 완수하여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원웅 광복회장은“친일을 미화하고 독립운동가를 폄하한 윤서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우롱하고 있는 램지어를 유석춘, 이영훈 등이 공공연히 옹호하고 있다. 또한 주옥순은 자신의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는 망언을 하기도 했다”면서 “이는 광복회가 제시한 해당법률의 제·개정에 정치권이 무관심 탓이다. 이에 대한 금지법이 만들어지지 않는 한, 이들의 망언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25개 독립운동가 선양단체로 구성된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의 함세웅 회장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만나‘친일청산 3법’의 당론화를 요구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