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민정수석, 文대통령에 거취 문제 일임

靑 “신현수 복귀, 직무에 최선 다하기로 했다”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4:53]

신현수 민정수석, 文대통령에 거취 문제 일임

靑 “신현수 복귀, 직무에 최선 다하기로 했다”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2/22 [14:53]

靑 “신현수 복귀, 직무에 최선 다하기로 했다”

대통령에게 넘어간 공, 관련 논란 일단락 될까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둘러싸고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갈등을 빚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거취 문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기로 했다. 

 

22일 오후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신현수 수석이 취 문제는 대통령에게 일임하기로 했다. 직무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며 오전에 있었던 대통령 주재 티타임에도 참석했고 오후 2시 수석보좌관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라 밝혔다. 

 

신 수석이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 일임하면서, 스스로 사의를 표명하는 대신 공을 대통령에 넘기는 방식으로 소신을 지켰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신현수 수석은 박범계 법무부장관의 주도로 검찰 고위간부 인사가 발표되는 과정에서 갈등을 빚고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청와대에서는 신 수석이 이전에도 몇번 사의를 표명했지만 그때마다 대통령이 만류했다고 밝혔다. 

 

신 수석의 사의표명을 놓고 인사 과정에서 신현수 수석이 패싱됐다는 의혹과 함께 대통령의 정식 결제가 나지 않은 상황에서 박 장관이 검사장 인사발표를 단행했다는 대통령 패싱 의혹까지 불거졌지만, 청와대에서는 이를 부인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