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서울 고속도로, '원광명~부천시계(1.5Km)' 지하화 확정

광명시, KTX 광명역과 함께 남북경협 중추적 역할 기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0:21]

광명~서울 고속도로, '원광명~부천시계(1.5Km)' 지하화 확정

광명시, KTX 광명역과 함께 남북경협 중추적 역할 기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2/18 [10:21]

광명시, KTX 광명역과 함께 남북경협 중추적 역할 기대

 

오는 2024년 개통되는 광명~서울 고속도로 원광명 마을에서 부천시계까지 1.5km에 이르는 구간이 지하화 된다.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원광명 마을에서 부천시계까지 1.5km에 이르는 광명~서울 고속도로 구간을 지하화하기로 국토교통부와 최종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 광명-서울고속도로 지하화 구간 (사진=광명시)


그간 국토교통부는 광명~서울 고속도로를 지하로 건설할 경우 815억 원에 이르는 공사비가 더 증가된다고 주장하며 지하화를 반대해왔다.

 

그간 광명시는 광명~서울 고속도로가 지상으로 건설될 경우 도시를 단절시키는 흉물로써, 환경친화적인 개발을 저해하는 커다란 장애물이 될 것으로 우려해 왔다. 또한 원도심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각종 차량 소음과 분진 등으로 건강 및 재산상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을 수 밖에 없어 지하화 건설은 무조건 관철시켜야 할 현안이었다.

 

광명시는 지난 2016년부터 5년간 시민들의 뜻을 모아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끈질긴 설득과 협상을 이어온 끝에 지하화 확정 이라는 결실을 보게 됐다.

 

광명시 가학동과 서울특별시 방화대교를 잇는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수원~광명 고속도로와 서울~문산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민간투자고속도로다.

 

광명시는 2024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광명에서 개성과 평양을 가장 빠르게 연결해 남북 경협 활성화의 기폭제가 되고, 광명시는 남북평화철도의 출발역인 KTX 광명역과 함께 남북 통일시대를 여는 중추적 거점도시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성과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현안을 해결한 전향적인 사례로, 이를 시작으로 광명시가 풀어야할 숙원들을 적극적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해결해 가는 대전환의 기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