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김동인 문학비에 친일행적 안내판 설치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0:04]

광복회, 김동인 문학비에 친일행적 안내판 설치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2/15 [10:04]
  • 광복회, 김동인, 노천명, 김성수 등 친일반민족행위자 시설물에 친일행적 안내판 설치
  • 각 지자체 친일잔재청산 조례 제정…전국 30여개 시설물 철거 및 친일행적 안내판 설치

 

서울 광진구 소재 어린이대공원에 설치된 김동인 문학비에 그의 친일행적 안내판이 오는 3월 설치된다.

 

지난해부터 서울시와 부산시, 경기도, 충남도, 경남도, 제주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조례가 속속 제정되고 있는 가운데,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서울시 시유지 내에 설치되어 있는 김동인 문학비, 노천명 시비(詩碑), 김성수 동상, 주요한 시비 등 친일반민족행위자의 시설물 4개에 대해 해당 시설물의 철거 또는 친일행적 안내판 설치를 요구한 바 있다. 

 

▲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의 김동인문학비 (사진=서울시)


어린이대공원 측은 오는 3월 김동인 문학비에 김동인의 친일행적이 포함된 안내판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김성수 동상과 노천명 사슴 시비에는 과천대공원 측이 이미 지난해 친일행적 안내판을 동상과 시비 옆에 설치했다. 또한 주요한 시비에 대해서는 서울중부공원녹지사업소 측과 논의 중이다.

 

김동인과 노천명, 주요한은 문필가로, 김성수는 언론인으로 일제하 민족을 외면하고 일제부역에 앞장선 대표적인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이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우리 안의 친일 미화를 그대로 둔 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우롱하는 하버드 대 램지어 교수를 비난할 수 있는가?”라면서 “올해는 ‘마쓰이 오장 송가’로 가미가제 특공대원을 칭송한 서정주의 서울 사당역 소재 시비, 애국가 표절과 친일 행적이 드러난 안익태의 올림픽공원 내 동상, 일본 천황을 위해 죽기를 각오하고 조선청년의 징용·징병을 독려한 이광수의 부산 해운대 시조비, 독립군 토벌에 앞장 선 간도특설대 출신 김백일의 전남 장성 육군보병학교 내 동상 등 전국에 산재되어 있는 30여개 친일반민족 행위자 시설물에 철거 및 친일행적 안내판이 설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