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칼럼] 무역 수출입 프로세스에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최경주 | 기사입력 2021/02/10 [15:20]

[최경주 칼럼] 무역 수출입 프로세스에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최경주 | 입력 : 2021/02/10 [15:20]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 피터 드러커는 ‘기존사업을 과거의 방식으로 지속하는 것은 앉아서 재난을 기다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는 다양한 기술이 서로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살고 있으며, 이 변화를 받아들이기 위해 우리는 끊임없는 대응을 이어가야 한다. 그중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핵심 기술 중 하나이며, 사회 전반에 걸쳐 변화를 이끌어 가는 원동력으로 성장하고 있다.

 

 무역 수출입 프로세스상에 하나의 제품을 수출할 때 대략 몇 번의 정보 교환이 이뤄질까? 100명의 관련자가 평균 200개의 문서를 주고받는다고 한다.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누구나 손쉽게 물건을 살 수 있는 시대가 왔지만 이처럼 여전히 수출과 수입은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관세청이 지난 1994년 전자데이터 교환 기반 통관 시스템을 개통한 이례 대부분의 무역절차는 인터넷으로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무역정보가 수출자와 세관을 거쳐 수입자에게 단계적으로 흐르는 과정에서 서류의 위/변조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고 한다.

 

유니패스라고 하는 관세청 전자통관 시스템에 접속해서 전자적으로 진행되긴 하지만 종이 서류로 일단 모든 거래가 이루어지는데, 종이로 이루어지다 보니 위/변조의 위험성은 항상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외국에서 들어오는 수입품에 대해서 실제로 원산지 증명서가 위조된 사례가 적발된 경우가 있다.

 

현재 시스템 상에서도 증명서의 신청/발급까지는 전자적으로 이뤄지지만 마지막 단계에서는 종이서류가 넘어가게 된다. 그렇다 보니 소요시간이 길어 비용 부담이 클 뿐 아니라 서류의 위/변조에 취약하다.

 

그렇다면 정보 조작을 막고 소요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은 없을까? 이 해답을 찾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무역 업무처리 시스템이 해결 하게 된다.

 

블록체인이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그 구성원 간의 합의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이런 물류망 속 구성원들이 현재 자기가 발행하는 문서를 블록으로 만들어서 서로 실시간 공유하게 되면 문서에 대한 사실 여부 자체가 불필요해지고 그 문서를 종이로써 전달하는 비용과 시간이 절약된다.

 

조작이나 해킹으로부터 안전하게 데이터를 보호하는 보안 기술 블록체인은 공공거래 장부라고도 불린다. 말 그대로 거래내역을 거래자들 모두가 함께 공유하고 관리한다는 의미이다. 

 

지금까지 보안 시스템이 하나의 중앙 서버에 모든 거래내역을 넣어 놓고 최소한의 인원이 최소한의 접근으로 관리하는 방식이었다면. 그와 반대로 거래내역을 오픈함으로써 보안을 강화한다는 역발상에서 부터 출발한 것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다.

 

실제로 이런 블록체인 기술은 유통 이력 관리 시스템에 시범 적용됐다. 스마트폰으로 제품 포장지에 있는 QR코드를 찍으면 원산지, 제조사, 제조일, 유통기한, 판매점 등 모든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가공, 포장, 판매에 이르는 생산과 유통과정에 모든 정보가 소비자에게 공유된다.

 

최경주 계명대학교 경제통상학부 전자무역전공 교수. 경제학 박사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