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동산 정책, 불신하면 백약이 무효”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 필요성 강조해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1:28]

이재명 “부동산 정책, 불신하면 백약이 무효”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 필요성 강조해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2/05 [11:28]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 필요성 강조해

경기도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국회‧인사혁신처 공식건의

“부동산 정책 펴는 공직자가 다주택자면 신뢰 떨어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훌륭한 정책도 신뢰할 수 없으면 백약이 무효”라며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부동산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공직자가 실거주 이외 주택을 여러채 보유하고 있다면 정책의 신뢰도는 떨어지고 시장 참여자는 그 취지와 내용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집은 먹는 것, 입는 것과 마찬가지로 인간생활의 기본요소임에도 현재 대한민국에서는 집값이 터무니없이 올라가 예외적인 사치품의 영역, 부의 상징처럼 여겨질 정도”라며 “실거주수요 외에 투기수요, 최근에는 공포수요까지 더해져 집값 폭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집값을 잡기 위한 정책과 대책을 내놓았음에도 시장은 이를 신뢰하지 못하고 앞으로 계속 오를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 청렴사회 민관협의회는 어제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입법을 국회와 인사혁신처에 공식 건의했다”며 “실질적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과 운영을 위해 재산등록의무자를 4급 이상 공무원에 적용하고, 현행 주식 백지신탁제 또한 재산등록 의무자에게 적용될 수 있도록 공직자윤리법 개정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으로 부동산 정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시장 신뢰를 회복해 장기적으로 집값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이라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