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메디컬, 질소프‧브이니들 품목허가 취득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의료기기로 관련 시장 공략 나선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2:25]

휴온스메디컬, 질소프‧브이니들 품목허가 취득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의료기기로 관련 시장 공략 나선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2/03 [12:25]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의료기기로 관련 시장 공략 나선다

여성용 의료기기, 최근 식약처 의료기기 품목허가 취득해

 

휴온스메디컬은 최근 여성용 의료기기 ‘질 소프(JILL’SOF™)’와 전용니들 ‘브이니들(V-Needle™)’이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전했다. 질 소프와 브이니들은 질내 환부에 약물을 주입하기 위해 개발된 여성 전용 의료기기다.

 

▲ (왼쪽부터)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취득한 여성용 의료기기 ‘질 소프(JILL’SOF™)’와 전용니들 ‘브이니들(V-Needle™)’의 모습. (사진제공=휴온스메디컬)


질 소프는 에스테틱 의료기기 분야에서 뛰어난 효과‧기술력‧품질을 인정받으며 세계적 히트를 기록한 휴온스메디컬의 대표 제품 ‘더마샤인 시리즈’로, 압력감지 자동주사 시스템과 질내 시술에 특화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장착됐다.

 

약물 주입량과 주입속도 등을 설정할 수 있어 환자별 맞춤형 시술이 가능하며, 전용니들인 브이니들 외에도 다양한 시린지와 호환이 가능해 여러 시술에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브이니들은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환부에 약물주입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질 소프 전용 니들이다. 환부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롯드(Rod) 형태의 독특한 구조를 채택했으며, 인디케이터로 삽입 깊이를 확인할 수 있어 정확한 위치에 정량의 약물을 안전하게 주입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휴온스메디컬 박병무 대표는 “질 소프와 브이니들은 산부인과‧비뇨기과 시술시 겪었던 의료진과 환자 모두의 불편함을 줄일 수 있도록 축적해온 기술력을 집약해 개발했다”며 “더마샤인의 명성을 잇는 휴온스메디컬의 대표 제품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휴온스메디컬은 최근 사명을 바꾸고 메디컬 의료기기 영역으로 본격적인 사업확장에 나서고 있다. 기존 에스테틱 뿐만 아니라 비뇨기과‧신부인과‧정형외과‧통증의학 등 다양한 의료분야를 아우르는 독자 기술의 의료기기들을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는 메디컬 의료기기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