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국내 최초 ‘라벨 없는 제품’ 출시

환경부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 위해 협약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5:41]

코카콜라, 국내 최초 ‘라벨 없는 제품’ 출시

환경부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 위해 협약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1/27 [15:41]

환경부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 위해 협약

씨그램, 탄산음료 최초로 무라벨 적용해 ‘눈길’

환경부, 제도 지원 및 생산자와의 공동협약 촉진키로

 

한국 코카콜라가 환경부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번달 국내 탄산음료 최초로 라벨을 사용하지 않은 무라벨 ‘씨그램’ 제품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일회용품 사용 급증에 따라 환경 문제가 대두되면서 페트병과 같은 포장재의 재활용률 증대에 대한 환경부의 정책 의지와 코카콜라의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개선 노력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협약식은 최수정 한국 코카콜라 대표, 김영훈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반영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 최수정 한국 코카콜라 대표와 김영훈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이 언택트 방식으로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오른쪽은 다음달 출시할 무라벨 '씨그램' 제품. (사진제공=한국 코카콜라)

 

환경부는 지난 12월부터 페트병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사업을 시행하고 있는데, 무색의 투명 페트병은 섬유나 부직포 등 고품질의 자원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최근 유색과 무색 페트병 혼합배출에 따라 재활용률이 낮은 수준에 머물러있는 상태다. 

 

이에 한국 코카콜라는 생산 단계부터 재활용 용이성을 고려한 패키지를 선보이고자 가장 먼저 이번달 국내 탄산음료 최초로 라벨을 사용하지 않은 무라벨 ‘씨그램’ 제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새로 출시할 제품은 라벨을 없애는 것은 물론 페트병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을 줄인 제품으로, 이를 통해 연간 445톤의 플라스틱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카콜라는 이와 함께 올해 상반기까지 라벨 탈착 방식을 개선한 페트병 제품과 무라벨 제품을 확대해 분리배출과 재활용 용이성을 높이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노력에 동참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코카콜라 같은 생산자가 자사 제품을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개선된 투명 페트병을 고품질로 재활용해 순환 이용할 수 있도록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 배출 등의 제도 지원은 물론 생산자와의 공동협약 및 홍보를 통해 자발적 폐기물 감량과 자원 재활용 분위기 조성을 촉진할 계획이다. 

 

한국 코카콜라 최수정 대표는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문제는 모두가 함께 힘을 보태야 하는 중요한 것임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며 “환경부와의 자발적인 협약을 통해 생활 속 폐기물을 감량하고 사회 전반에 자원 재활용 용이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고 페트병이 올바르게 재활용되는 자원순환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훈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최근 일회용품은 물론 생활폐기물이 급증하는 가운데 올바른 분리배출을 장려하고 자원순환사회로의 이행을 촉진하기 위해 뜻을 모아 이번 협약식을 진행하게 됐다”며 “고부가가치 재활용품으로 꼽히는 페트병이 제대로 재활용되기 위해서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중요한데 기존 먹는샘물에 적용된 무라벨 페트병이 이번에 탄산음료 제품으로 저변이 확대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SPC그룹, ‘에그슬럿’ 서울 여의도에 2호점 오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