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정의당 저격한 민주당에 “적반하장의 행태”

민주당, 정의당 성추행 사건에 ‘충격 넘어 경악’ 논평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7:15]

野, 정의당 저격한 민주당에 “적반하장의 행태”

민주당, 정의당 성추행 사건에 ‘충격 넘어 경악’ 논평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1/26 [17:15]

민주당, 정의당 성추행 사건에 ‘충격 넘어 경악’ 논평

들끓는 야권 “민주당 반성 없어, 적반하장도 유분수”

박원순 성추행 소환…‘피해호소인’ 표현 공격하기도

여당 내에서도 자성 목소리, 권인숙 “부끄럽고 참담”

 

더불어민주당이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두고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 비판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이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적반하장의 행태”라며 일제히 맹비난을 퍼부었다.

 

지난 25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다. 정의당은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를 놓고 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과연 민주당이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파렴치한 성범죄를 저질렀고 그 귀책으로 국민세금 838억원을 들여서 이번 보궐선거가 예정돼있다”고 일침을 놓았다. 

 

▲ 26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국민의힘)


김근태 부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민주당 사전에 반성은 없다”며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듯한 적반하장의 행태가 아니라 조용히 자신들의 과오를 되돌아보며 자성하는 태도가 절실하다”고 에둘러 비꼬았다. 

 

정의당에서도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류호정 원내대변인은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에 대해 “그 말도 옳다. 할 말이 많지만 절대 않겠다. 민주당의 충고는 분명히 받겠다”고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표출했다.

 

민주당 당내에서도 논평의 수위가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의당 사건에 대해 민주당에서 발표한 입장문은 사실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했다”며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는데, 남이 겪은 문제인 듯 타자화하는 태도가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전날까지만 해도 정의당 사건에 기세등등하게 목소리를 높였던 민주당이었지만,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 성희롱이 맞다는 판단이 나오자 다소 수그러든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권위의 결과를 존중하며, 피해자와 서울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성인지적 정당 문화를 위해 더 낮은 자세로, 더 책임감을 갖고 함께 하겠다”고 입장을 냈다. 

 

민주당의 입장 표명에 김은혜 대변인은 “박원순 시장 측에 피소사실을 누설한 의혹의 남인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사태를 요구한다”며 “남 의원과 함께 음습한 모의로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을 만든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국민과 여성들에게 모욕감을 준데 대해 납득할만한 사과와 함께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도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는 그동안 가해자 편에 섰던 ‘6층 사람들’과 민주당의 저열한 성 인식에 철퇴를 가한 것”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당장 멈추시라. 피해자를 피해자로 가해자를 가해자로 인정하라”고 말해 더불어민주당의 피해호소인 표현을 저격했다. 

 

현재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해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됐다”며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죄한 상태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씨(NC) ‘피버뮤직 2021 Fly High’ 첫 번째 음원 공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