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비리 성역없이 수사하겠다”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통해 정치적 중립성‧독립성 약속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1:58]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비리 성역없이 수사하겠다”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통해 정치적 중립성‧독립성 약속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1/19 [11:58]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통해 정치적 중립성‧독립성 약속

“공수처, 檢 수사권‧기소권 독점 체제 허무는 헌정사적 사건”

인권친화적 수사체계, 모범적 제도 마련, 수평적 조직문화 강조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없이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19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김 후보자는 “초대 공수처장은 공수처가 국민의 신뢰를 받고 헌정질서에 단단히 뿌리를 내려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초석을 놓는 중요한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공수처에 대해 “우리 대한민국의 건국 이래 지난 수십년 동안 검찰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해온 체제를 허물고 형사사법 시스템에 일대 전환을 가져오는 헌정사적 사건”이라고 견해를 밝히며 “흔들리지 않고 좌고우면하지 않고 주권자인 국민만 바라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헌법상 적법절차 원칙에 따른 인권친화적 수사체계를 확립하겠다며 “실체적 진실 발견에 최선을 다하면서도 인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헌법원칙에 따른 품격있고 절제된 수사를 공수처의 원칙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권과 기소권 운영에 모범이 되는 제도를 마련하고, 다른 기관과 협력하겠다며 국민 신뢰를 바탕으로 견제와 균형의 헌법원리가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끝으로 김 후보자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며 “공수처 출범 즉시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절차를 마련해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유능한 인재들을 선발하겠다. 조직 내부에 견제와 균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직제를 만들고 수사절차를 운영하며 자유로운 내부소통을 위한 수평적 조직문화도 구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현재 시세차익을 노린 위장전입과 코로나19 관련 업체 주식을 제3자 배정 방식으로 취득한 경위 등의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국민의힘에서는 위장전입 의혹을 중점적으로 파고들 것으로 예상되며, 정의당 측에서는 주식 취득에 대해 집중 검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 후보자는 “정의당에서 공개질의한 사안도 잘 알고 있다. 오늘 청문회장에서 답변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하며 적극 해명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상태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보] 3.1절 맞아 정부차원 한복문화 알린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