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사면 말할 때 아냐”…체면 구긴 이낙연

때아닌 사면론에 불붙였다가 정치적 흠집만 남겨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09:16]

文 “사면 말할 때 아냐”…체면 구긴 이낙연

때아닌 사면론에 불붙였다가 정치적 흠집만 남겨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1/19 [09:16]

때아닌 사면론에 불붙였다가 정치적 흠집만 남겨

“대통령 뜻 존중한다” 이익공유제 이슈에 집중키로

당내 일각에선 사과 촉구까지…코너 몰린 이낙연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 처음 사면론에 불을 붙였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발 물러선 모양새다. 

 

지난 18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셨다. 사상 첫 온‧오프라인 회견이었지만 흐름과 짜임새에 흠이 없었다”고 호평하며 사면에 대해 “대통령님의 뜻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저의 제안으로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익공유제가 바람직하다고 평가하셨다. 그것을 강제가 아니라 자발적 참여로 시행하기를 주문하셨다”며 “저희 생각과 같다.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매력적인 인센티브를 준비하겠다”고 이익공유제 이슈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선을 그으면서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이 대표로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정치적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이 대표가 사면론을 언급했을 당시 민주당 내 지지층은 물론 호남지역에서도 거센 반발이 일었다. 이 대표로서는 전직 대통령 사면이 국민통합을 위한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었지만, 대통령이 “국민이 공감하지 않는다면 사면은 통합의 방식이 될 수 없다”고 말하면서 완전히 엇박자를 보여줬다.   

 

이 때문에 이 대표가 청와대와의 교감 없이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만 고려해 사면론을 언급한 것 아니냐는 해석과 함께, 당 대표가 청와대에 부담을 떠넘겼다는 강성 지지층의 비난까지 한번에 쏟아지고 있다. 당내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자신의 사면 발언을 제대로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는 모양새다,

 

현재 이낙연 대표로서는 남아있는 카드인 ‘이익공유제’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지만, 이마저도 코로나 사태 속 이익을 본 일부 대기업들이 권력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과연 민간의 ‘자발적’ 출연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 논란의 여지가 많은 상황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보] 3.1절 맞아 정부차원 한복문화 알린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