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평론가 염무웅 선생, 제2회 '이육사 상' 수상

염무웅 선생,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부실한 것은 자주의 토대 확보 못한 탓”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7:12]

문학평론가 염무웅 선생, 제2회 '이육사 상' 수상

염무웅 선생,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부실한 것은 자주의 토대 확보 못한 탓”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1/15 [17:12]

염무웅 선생,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부실한 것은 자주의 토대 확보 못한 탓”

 

친일반민족 세력에 의해 엄혹했던 1970년대에 ‘민중문학’ 정립에 기여한 문학평론가 염무웅 선생이 광복회가 제정한‘이육사 상’을 수상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15일 문학평론가 염무웅 선생에게 제2회 '이육사 상'을 수여했다. '이육사 상'은 독립운동가(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이자, 민족시인인 이육사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광복회가 지난 해 제정한 상으로, 제1회 '이육사 상'은 해방 후 친일반민족세력이 미군정에 빌붙어 자행한 폭력에 저항한 제주4·3항쟁을 형상화한 현기영 작가가 수상한 바 있다. 

 

▲ 15일 오전 광복회관에서 열린 제2회 '이육사 상' 시상식에서 문학평론가 염무웅 선생(왼쪽)과 김원웅 광복회장(오른쪽)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복회)


김원웅 광복회장은 “염 선생님께서는 많은 저서를 통해 민중이 역사의 주인임을 선포하고 진정한 민족해방의 의미를 탐구하셨으며, 근래에는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으로 재직하시면서 민족공동체 회복과 분단극복의 디딤돌을 놓는 데도 큰 기여를 하셨다”고 ‘이육사 상’ 선정이유를 밝혔다. 

 

이날 염무웅 선생은 수상소감을 통해 이육사 시인의 '광야' 마지막 대목을 인용하며 “우리는 8.15 해방이라 하고 광복 75주년을 말한다. 하지만 대한민국이 일제의 식민지강점상태로부터 얼마나 해방되고 광복된 나라인가를 묻는다면, 대답이 궁할 수밖에 없다. 식민지체제의 지배자가 일본에서 미국으로 바뀐 정도에 불과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도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지난 수십 년 동안 민주주의와 남북통일을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엄청나게 희생을 치르며 투쟁했음에도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여전히 부실한 것은 바로 자주의 토대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