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플럭스 ‘신한벤처투자’로 새 출발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0:40]

네오플럭스 ‘신한벤처투자’로 새 출발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1/12 [10:40]


신한금융그룹 자회사인 네오플럭스가 11일 오후 강남 테헤란로 글라스타워에 위치한 신한벤처투자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벤처투자로 사명을 변경했다.

 

지난해 9월 그룹의 17번째 자회사가 된 신한벤처투자(舊네오플럭스)는 금번 사명 변경을 통해 ‘신한’의 타이틀을 단 벤처투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하게 됐다.

 

신한벤처투자는 전업 벤처투자사로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성장 단계별로 필요한 자본, 경영자문, 경영시스템을 제공해 투자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신한 N.E.O. 프로젝트’, ‘신한 Triple-K 프로젝트’, ‘신한퓨처스랩’등 그룹의 혁신 성장 생태계 육성사업에도 그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

 

이미 신한벤처투자와 그룹사들과의 협업도 시작됐다. 지난 12월 신한벤처투자가 자회사 편입 후 처음 결성한 펀드인 ‘신한-네오 Market-Frontier 투자조합2호’(결성액 1,000억)와 ‘신한-네오 소재부품장비 투자조합’(결성액 199억)에 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총 399억을 출자해 성공적으로 모집을 마무리했다.

 

이날 신한벤처투자 이동현 대표는 “앞으로 신한금융이 추진하고 있는 그룹 차원의 주요 프로젝트에서 신한벤처투자의 전문성을 활용해, 원신한 시너지를 창출하는데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대형펀드를 결성하는 등 업계에서 신한벤처투자의 기반을 더욱 단단히 다지고, 빠른 변화를 이끌어 일류 벤처투자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중소벤처기엽합회 광명진흥회, 희망기부릴레이 동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