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2020년 공시지가 520억원 친일재산 국가귀속 신청

‘한일합병’ 주도한 민영휘·민영소·민영규 3명의 민씨 종중 은닉재산 포함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1/03 [19:57]

광복회, 2020년 공시지가 520억원 친일재산 국가귀속 신청

‘한일합병’ 주도한 민영휘·민영소·민영규 3명의 민씨 종중 은닉재산 포함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1/03 [19:57]

‘한일합병’ 주도한 민영휘·민영소·민영규 3명의 민씨 종중 은닉재산 포함

 

광복회가 2020년 한해, ‘한일합병’을 주도한 민영휘·민영소·민영규 3명의 민씨 종중 은닉재산을 포함해 공시지가 520억원(시가 3,000억원 추정)의 친일재산을 찾아내 국가귀속을 신청했다.

 

▲ 광복회관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친일재산 국가귀속법’은 노무현 정부 때 제정되어 실시돼 오다가 이명박 정부에서 중단됐으며, 김원웅 광복회장 취임이후 친일재산 귀속 작업에 다시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친일재산 찾기를 추진해온 광복회는 3일, 지난 한 해 모두 26명의 친일반민족행위자 은닉재산 총 171필지(면적 2,939,525㎡ 공시지가 520억원, 시가 3,000억원 상당)을 찾아내 법무부에 국가귀속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광복회가 지난해 순국선열의 날에 국가귀속을 신청한 민영휘 등 한일합병 주모자들을 포함한 9명의 친일반민족행위자의 은닉재산 31필지(면적 2,218,670㎡, 공시지가 190억원 상당)가 포함돼 있다.

 

광복회가 찾아낸 친일재산에는 동학농민운동을 말살하려고 청(淸)에 군사적 지원을 요청하고, 일제하 중추원장과 헌병사령관을 역임하였을 뿐만 아니라, ‘한일합병’에 기여한 공으로 자작 작위를 받아 친일재산을 가장 많이 소유한 민영휘와 ‘한일합병’추진단체인 한국평화협회 회장을 맡은 공으로 자작 작위를 받은 민영소, ‘한일합병’을 주도하고 그 공으로 자작 작위를 받은 민영규 3명의 공동명의 친일재산 6필지(4,035㎡, 공시지가 22억원 상당)가 포함되어 있다.

 

광복회는 이들 3명의 공동명의 친일재산을 숨기려고 후손들이 급조하여 민씨 종중명의로 둔갑시켜 놓은 재산을 찾아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원웅 광복회장은 “광복회의 친일재산 국가귀속 성과는 민족정기와 역사정의가 시퍼렇게 살아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며, “국가에서 몰수한 친일재산은 국민의 재산이 되는 것이다. 광복회의 친일재산 국가귀속이 새해에 국민에게 드리는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년에는 친일행위자 안익태 애국가 교체, 친일인사 안장 금지하는 국립묘지법 개정, 친일비호 정치인 명단 작성 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