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된 지역경제 살리는‘광명사랑화폐’10% 인센티브 올해도 계속

시민, 소상공인에 실질적 혜택 제공,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1/03 [19:45]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는‘광명사랑화폐’10% 인센티브 올해도 계속

시민, 소상공인에 실질적 혜택 제공,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1/03 [19:45]

시민, 소상공인에 실질적 혜택 제공,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2021년 광명사랑화폐 발행목표액 600억으로 상향, 10% 인센티브 제공

 

광명시가 시민, 소상공인에 실질적 혜택을 제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발행해 광명지역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카드형 화폐 ‘광명사랑화폐’10% 인센티브 혜택을 올해도 계속한다.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3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명사랑화폐 10% 인센티브 혜택(구매한도 월100만원)을 2021년에도 지속 추진한다고 발혔다. ‘광명사랑화폐’는 로 올해는 작년보다 70억이 늘어난 600억을 발행할 계획이다.

 

▲ 광명시청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광명시는 2020년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시민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 혜택을 제공하고자 당초 발행목표인 87억보다 443억을 초과 한 530억(카드등록 99,000건)원의 광명사랑화폐를 발행했다.

 

광명사랑화폐는 경기지역화폐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과 연동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충전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NH농협은행 14개소(광명시지부, 광명서지점, 광명시청 출장소, 하안동 출장소, 광명농협 본점 등)에서도 구매 및 충전이 가능하다. 2021년에는 앱카드 도입으로 보다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광명사랑화폐는 음식점․편의점․동네슈퍼․미용실․전통시장 등 가맹점으로 등록된  소상공인 업체에서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유흥주점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또한 10% 인센티브 혜택은 2021년 연중 추진계획이나, 예산 조기 소진 시 구매 한도는 월10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축소될 수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SPC그룹, ‘에그슬럿’ 서울 여의도에 2호점 오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