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향한 문 대통령의 ‘경고’…“집단이익”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6:37]

검찰 향한 문 대통령의 ‘경고’…“집단이익”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11/30 [16:37]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공직자들을 향해 “과거의 관행이나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급변하는 세계적 조류에서 낙오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공직자의 자세에 대해 언급한 것을 두고 최근 윤석열 사태와 검찰의 반발과 관련해 메시지를 내놓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의 시점상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한 것을 두고 검찰이 반발하고 야권이 대통령의 입장을 집요하게 요구한데 따른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위기를 대하는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모든 공직자는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며 더나은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 소명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조직이나 특정 인물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검찰 조직의 집단 반발 움직임에 ‘집단의 이익’으로 규정하고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비춰진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더라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가질 때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LG트윈타워에 등장한 ‘바리스타 로봇’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