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의 윤석열 직무정지, 국민 56.3% “잘못한 일”

광주·전라, 40대, 민주당· 진보층에서만 긍정평가 우세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0:09]

추미애의 윤석열 직무정지, 국민 56.3% “잘못한 일”

광주·전라, 40대, 민주당· 진보층에서만 긍정평가 우세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11/26 [10:09]

광주·전라, 40대, 민주당· 진보층에서만 긍정평가 우세

대부분의 지역·연령·이념성향 등에선 ‘잘못한 일’ 답변 많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및 직무정지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해, 국민의 과반수인 56.3%는 ‘잘못한 일’이라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26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잘못한 일’이라 응답한 비율은 56.3%였고, ‘잘한 일’이라 응답한 비율은 38.8%로 집계됐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에 대한 평가. (사진제공=리얼미터)  

 

대부분의 지역에서 추미애 장관의 결정에 부정적인 목소리를 냈으며, 대전·세종·충청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68.3%, 부울경에서는 65.4%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53.6%,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41.3%로 집계됐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잘못했다는 응답이 높았지만, 광주·전라에서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52.4%,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38.6%로 긍정평가가 우세해 눈길을 끌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에서는 무려 75.1%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으며 20대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47.1%,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39.9%로 팽팽하게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55.8%로 집계돼 대비된 결과를 보여줬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무당층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우세했고,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94.1%가 잘못한 일이라 응답했다.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83.9%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해 상반된 모습을 보여줬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성향에서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76.6%, 중도성향자에서는 66.6%로 나타났지만, 진보성향에서는 71.8%가 잘한 일이라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833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6%의 응답률을 보였다. 유므선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연령대별·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드림캐쳐,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완료...'신비감+묘한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