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올해의 ‘워라밸 실천 우수기업’ 선정

일하는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고용창출에 효과 나타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4:02]

KT&G, 올해의 ‘워라밸 실천 우수기업’ 선정

일하는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고용창출에 효과 나타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1/25 [14:02]

일하는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고용창출에 효과 나타내

유연한 근무환경과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 고평가 받아

“직원들이 실제로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제도 만들었다”

 

KT&G는 지난 24일 고용노동부가 개최한 제5회 일·생활 균형 컨퍼런스에서 올해의 ‘워라밸 실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워라밸 실천 우수기업’은 고용노동부의 일·생활 균형 캠페인의 일환으로, 일하는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이를 통한 고용창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낸 기업을 선정하는 사업이다. 

 

고용노동부의 정량적 지표와 잡플래닛의 정성적 기업 평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정되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같은 위기상황에 대한 기업의 근무환경 관리 능력이 평가에 포함됐다.

 

 

KT&G는 유연한 근무환경과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마련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유연근무제는 △시차출퇴근제 △선택적근로제 △보상휴가제가 대표적이다. 

 

시차출퇴근제는 코어타임이 없고 자율변경이 가능하도록 해 직원들이 개인별 돌발상황에 부담 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고, 선택적근로제 역시 자율적인 선택을 최우선으로 해사 육아나 원거리 출근 등 개인사유부터 학업·업무별 효율추구 등 다양한 상황에 활용되고 있다. 보상휴가와 모든 유연근무제는 e-HR 시스템화를 통해 부서장 승인에서 확인 위주로 전환해 실효성을 높였다.

 

KT&G는 직원의 성장을 지원하는 유급 휴직·휴가제도에도 힘을 쏟고 있다. 자기개발을 지원하는 C&C(Challenge&Change) 휴직과 사내벤처 창업을 돕는 사내벤처 휴직을 비롯해 전직지원 휴직, 출산휴직, 육아휴직, 리프레쉬 휴가 등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백복인 KT&G 사장은 일하는 문화 개선을 위해 ‘소통공감’을 경영철학의 한 축으로 삼고 전담부서인 ‘소통공감부’와 2030 세대들로 구성된 ‘상상실현위원회’를 신설해,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한 워라밸 제도를 도입해왔다.

 

관계자는 “KT&G 워라밸 제도의 핵심은 직원들이 실제로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일하는 문화를 발전시켜, 워라밸 실천 우수기업으로서 고용확대 등 사회에 모범이 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