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대책 내놓은 서울…10인 이상 집회 금지‧막차 11시 컷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3:43]

강경대책 내놓은 서울…10인 이상 집회 금지‧막차 11시 컷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11/23 [13:43]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서울시가 집회를 금지하고 대중교통 막차시간을 줄이는 등 강경대책을 24일부터 시행한다.

 

서울시는 24일부터 22시 이후 시내버스와 지하철의 운행횟수를 20%씩 감축시키고 지하철 막차시간도 기존 24시에서 23시로 단축한다. 또한 서울 전역의 10인 이상 집회도 24일부터 전면 금지된다.

 

서울시는 이같은 대책과 관련해 “인구밀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아 n차 감염 우려가 높은 서울의 특성을 반영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조치를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적인 이동이 있는 대입별 논술‧면접과 수능과 관련해서도 특별한 대책을 내놨다. 서울시는 시교육청, 자치구가 함께하는 합동 TF를 가동하고, 시험 단계별 특별 집중방역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수능 일주일 전부터 수험생 방문이 잦은 음식점, 카페 등 6종 중점관리시설을 집중적으로 방역하고, 입시학원 전체와 교습소 등 1800개소에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서울시 종사자에 대한 재택근무도 실시된다. 서울시는 직원의 3분의1을 재택근무로 돌리고 수험생이 있는 직원은 수능일까지 원칙적으로 재택근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적 모임도 금지된다.

 

종교시설의 비대면 온라인으로의 전환도 강력하게 권고했다. 서울시는 2단계에서 정규예배‧법회‧미사 시 좌석의 20%로 참석 인원이 제한되는데, 이보다 경각심을 높일 것을 요구했다. 

 

고령자가 많아 위험도가 높은 요양시설과 데이케어센터는 요양시설 입소자의 면회‧외출‧외박, 데이케어센터의 외부강사 프로그램을 금지시켰다. 코로나19 진단검사도 강화된다. 요양원, 요양병원, 데이케어센터, 정신의료기관, 정신요양시설 등 감염취약 시설의 종사자 및 이용자 4만여 명에 대한 ‘선제검사’가 2주 간격으로 진행된다.

 

실내체육시설은 21시 이후 운영 중단과 더불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샤워실 운영이 중단된다. 춤추기 등으로 비말 전파 우려가 높은 무도장도 집합금지 대상에 포함된다.

 

서울시는 발표와 함께 “이대로 가다간 공공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를 수도 있다”면서 “총력을 다해 확산세를 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에픽하이(EPIK HIGH), '저희 많이 사랑해 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