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 12월초 개장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0:50]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 12월초 개장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11/23 [10:50]

/ 부영그룹 제공

 

부영그룹이 운영하는 태백 오투리조트 스키장이 12월 초 개장한다.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지난 19/20 시즌 최상의 슬로프 설질로 스키 이용객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았던 만큼 20/21 시즌에는 더 좋은 스키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시설 투자 및 가격 할인 등의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최상의 설질 관리를 위해 제설 시스템을 보강하고 곤도라 하우스 외부 에스컬레이터를 내부로 이동 설치하는 등 스키 이용객들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리프트/렌탈 요금은 비수기/성수기/주중/주말 4단계로 구분 운영하여 비수기 및 주중 이용 고객의 비용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에도 힘쓴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스키장 내 거리두기를 실시하며, 리프트권 발권 기준으로 주중 900명 / 주말 1,300명으로 입장객을 제한한다. 매표소를 실내에서 실외로 이동하여 고객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리프트 이용 시 탑승거리를 유지하는 등 안전하고 쾌적한 스키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리프트는 시간당 1만1485명 수용 가능하기 때문에 스키장 내 거리두기를 진행해도 리프트 대기 시간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출입문을 정면 출입구로 제한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통하여 스키장내 진입 고객의 체온 확인 후 입장을 실시한다. 마스크 미착용 고객은 스키장 입장이 불가하다.

 

한편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20/21 시즌권 2차 특가 판매를 이달 말까지 오투리조트 홈페이지 및 온라인/소셜커머스에서 진행 중이다. 이 기간에는 오투리조트 + 오크밸리 통합 시즌권도 동시 판매한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드림캐쳐,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완료...'신비감+묘한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