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및 4.19, 5.18 등 독립· 민주단체, ‘보훈처 국방위 변경안’ 규탄

공동 기자회견…“민족 외면하는 호국은 참 호국 아니다”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0:43]

광복회 및 4.19, 5.18 등 독립· 민주단체, ‘보훈처 국방위 변경안’ 규탄

공동 기자회견…“민족 외면하는 호국은 참 호국 아니다”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11/17 [10:43]

공동 기자회견…“민족 외면하는 호국은 참 호국 아니다”

 

지난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광복회 및 4.19, 5.18 등 독립·민주단체가 국가보훈처 국회 국방위원회로의 이관을 내용으로 하는 ‘국가보훈처 국방위 변경안’에 반대 및 규탄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광복회 및 4.19, 5.18 등 독립· 민주단체의 공동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광복회) 


김원웅 광복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72년간 정부의 보훈정책은 민족정통성의 궤도에서 이탈되어 왔다”며, “친일에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하는 호국은 더 이상 참 호국이 아니다. 민족을 외면하는 호국은 더 이상 참 호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해방 후, 제주4.3, 대구 2.28, 4.19혁명, 부마항쟁, 5.18항쟁, 6월 항쟁, 촛불혁명은 친일반민족 권력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었다”며, “이는 독립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특히 “국군장병에게 불리어지고 있는 군가집에는 광복회가 지적하기 전에 독립군가가 한 곡도 없었던 반면, 친일인사가 작곡 작사한 노래는 수두룩했다”고 지적하고, “이런 상황에서 보훈단체 소관을 국방위에서 하겠다는 것은 친일에 뿌리를 두고, 강대국의 이익을 지키는 분단을 호국이라고 착각하는 천박한 역사의식 안에 위대하고 찬란한 민족정신을 구겨 넣으려는 어리석은 모습”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정신에 수렴되지 않은 호국은 ‘가짜호국’"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는 지난 9일 국가보훈처를 소관하는 상임위원회를 정무위원회에서 국방위원회로 변경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찬성 의결하고 운영위원회로 넘긴 바 있다. 

 

23명의 국회의원과 함께 이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윤주경 의원(국민의힘)은 “정무위원회에서 보훈처 업무가 금융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후순위로 밀리고 있기 때문에, 소관 상임위를 국방업무와 밀접한 국방위로 변경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광복회 및 독립·민주단체들은 "이러한 주장은 보훈정책에서 독립, 민주유공자를 소외시키려는 의도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독립과 민주 보훈정책과 아무런 연관도 없는 국방위원회로 보훈처가 이관되면 관련 유공자들의 예우가 한층 열악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

 

그러면서 "명색이 독립기념관장을 역임했다는 윤주경 의원이 독립, 민주 유공자들의 입장을 철저히 무시한 채 어떠한 사전협의나 동의도 없이 법안을 일방적으로 밀어부친 데 대해 우리는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변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드림캐쳐,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완료...'신비감+묘한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