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사퇴하고 정치해야” 직격타

월성1호기 관련 검찰수사 향해 “정치적 목적의 수사”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16:28]

추미애 “윤석열, 사퇴하고 정치해야” 직격타

월성1호기 관련 검찰수사 향해 “정치적 목적의 수사”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11/11 [16:28]

월성1호기 관련 검찰수사 향해 “정치적 목적의 수사”
“오늘도 대권후보 1위 등극했는데 사퇴하고 정치해야”
과거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엔 3건 각하…지금은 수사 박차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오늘도 대권후보 1위로 등극했는데 사퇴하고 정치를 해야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직격타를 날렸다.

 

이날 추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관련 수사에 대해 묻는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정치적 목적의 수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검찰이 수사명분으로 삼으려면 권력형 비리라든지 부패라든지 그러한 것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단순히 정책 결정과정의 문제인데 검찰이 수사명분으로 개입할 영역을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윤 총장이 한 여론조사결과에서 대권후보 1위로 등극한 것을 언급하며 “검찰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은 생명인데 선거사무를 관장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대권후보 1위라면 국민이 납득하겠나. 1위 후보로 등극하고 (정치적 목적 수사라는)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다면 사퇴하고 정치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추 장관은 또한 “가장 검찰을 중립적으로 이끌어가야 할 장본인이 정치 야망을 드러내면서 대권후보 행보를 하는 것에 대해 언론의 책임이 굉장히 크다”며 정부의 정책을 검찰이 수사대상으로 한다는 것은 주권이 검찰 손에 놀아나는 것이라 비꼬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이 정치적 야망을 드러낸 이후 월성 1호기 관련 수사가 전광석화처럼 진행되고 있다며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인 2018과 2019년 사이 동일한 사안을 3건 각하시킨 적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정치적 수사라 주장하기도 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에픽하이(EPIK HIGH), '저희 많이 사랑해 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