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당헌 개정키로

현 당헌당규 정면무시 “공천으로 심판 받겠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5:46]

與,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당헌 개정키로

현 당헌당규 정면무시 “공천으로 심판 받겠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0/29 [15:46]

현 당헌당규 정면무시 “공천으로 심판 받겠다”

“후보 안내면 유권자 선택권 지나치게 제약돼”

주말동안 전당원 투표 실시해 후보 추천길 열기로

 

더불어민주당이 서울과 부산의 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후보를 내기로 결정한 모습이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입장인데, 기존에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한 현 당헌당규를 정면으로 무시한 것이어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길을 여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이 부정부패 등의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진행할 경우에는,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당헌당규대로라면 더불어민주당은 성추행 논란으로 시장직에서 물러난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뒤를 이어 민주당 후보를 내면 안 된다. 

 

하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재보궐선거 일자가 다가오면 다가올수록 더불어민주당이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후보를 내려 시도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았고 그러한 예상은 현실이 됐다.

 

이 대표는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의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부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게 숲세권 아파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