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 재응시…의협과 정부 다시 대립각

‘특단의 대책’ 언급한 의협, 집단행동에는 신중론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3:58]

의대생 국시 재응시…의협과 정부 다시 대립각

‘특단의 대책’ 언급한 의협, 집단행동에는 신중론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0/29 [13:58]

‘특단의 대책’ 언급한 의협, 집단행동에는 신중론 

싸늘한 국민 여론…“의대생만 특혜 줘선 안돼”   

정부는 재응시 불가 입장 고수 “국민적 동의 필요” 

 

의대생들의 국시와 관련해 대한의사협회가 ‘특단의 대책’을 예고하면서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현재 정부에서는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며 재응시는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의료계는 국시 관련 문제가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서 비롯됐다며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단체행동에 나섰던 의대생들에게 국시 재응시 기회를 부여하는 문제를 놓고 여론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의료계도 단체행동에는 신중론을 펴는 모습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지난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생 국시 추가능시와 관련해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종전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는 앞서 의협이 ‘특단의 조치’를 예고한데 대한 답변이다. 

 

범의료계투쟁위원회와 의협은 29일 대책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대응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의협에서는 환자 피해 등을 이유로 집단행동 가능성에 대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와 의협은 지난달 4일 ‘8월 의료계 집단휴진’과 관련해 의대증원 전면 재논의 등을 골자로 우여곡절 끝에 의정합의를 이끌어낸 바 있다. 하지만 어렵게 끌어낸 의정 협의체 구성이 의대생 국시 문제로 발목이 잡힌 모습이다.

 

하지만 의협이 단체행동에 나서기에는 상당한 제약이 따른다. 여론은 과거 정부가 국시 추가응시 기회를 부여했는데 이를 거부하고 또다시 국시 재응시 기회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론은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뭐하자는거냐”, “의대생들에게 혜택을 줄거면 다른 국시 응시생들에게도 기회를 줘야하는 것 아니냐”, “형평성에 어긋난다”, “의대생들에게만 특혜를 줘선 안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 14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한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관련 여론을 조사한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52.2%로 다수였고 찬성한다는 응답은 37.5%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0.3%였다.

 

한편, 여론조사는 13일 하루동안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p였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게 숲세권 아파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