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 G6’ 국내 첫 선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4:55]

휴온스,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 G6’ 국내 첫 선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10/26 [14:55]

▲ 휴온스가 26일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 G6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 휴온스 제공

 

자동 보정 기술로 손가락 혈당 측정無

사전 저혈당 경고알람 기능‧슬림 사이즈‧사용기간↑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의 최신 모델 ‘덱스콤 G6’이 국내에서도 정식 출시된다.

 

덱스콤G5의 국내 판매를 맡고 있는 휴온스는 채혈이 필요 없는 최신 연속혈당측정시스템 ‘덱스콤 G6’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덱스콤 G6’는 당뇨 환자들이 일상에서 겪었던 채혈의 고통뿐 아니라 당뇨 소모 재료 구입비 등의 의료비를 줄여주고, 약물 복용 시 겪었던 다양한 불편함을 개선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됐다. 

 

5분에 한 번씩, 하루 최대 288번 ‘자동’으로 측정된 혈당값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전송돼 혈당 변동 추이와 변동폭을 확인할 수 있으며, ‘덱스콤 G6’만의자동보정 기술이 들어가있어 별도의 손가락 채혈을 통한 혈당 측정을 할 필요가 없어졌다.

 

센서 1회 사용 기간도 최대 10일로 늘어났고, 혈당값 정확도(MARD, Mean Absolute Relative Difference)의 오차율 또한 평균 9.0%, 소아에서는 7.7%를 보이는 등 한층 높아진 정확도를 자랑한다.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시에도 혈당 값 모니터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임상적으로 확인 받았다.

 

한층 간편해진 센서 장착 방법과 슬림해진 트랜스미터 사이즈도 환자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돕는다. 버튼 하나로 센서를 간단하게장착할 수 있는 ‘원터치 방식’이 적용돼 소아 또는연속혈당측정시스템을 처음 사용하는 환자들도 편리하게 장착할 수 있다. 

 

트랜스미터는 기존‘덱스콤G5’ 대비 대비 28% 슬림해졌다. 더 작고 얇아진 트랜스미터는 옷을 입었을 때도 티가 거의 나지 않아 더욱 편안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덱스콤G6’는 전세계 당뇨 환자뿐 아니라 의료진 사이에서도 혈당값 정확도, 안전성, 편의성 등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최신의 연속혈당측정시스템이다"며 "국내 당뇨 환자들의 지속적인 출시 요청에 힘입어 빠른 출시를 결정했으며, 1형 당뇨 환자들의 건강보험 급여도 11월중에 개정안이 고시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MJ포토] 한강길 수놓은 장미빛 '수고했어, 오늘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