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커스] 경찰, 한글날 집회 금지 통고…8·15 비대위 집행정지 소송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09 [13:26]

[이슈포커스] 경찰, 한글날 집회 금지 통고…8·15 비대위 집행정지 소송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10/09 [13:26]

[배소윤 아나운서] 지난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원천봉쇄했던 경찰이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2천명 규모의 군중집회를 열겠다고 밝힌 단체에 집회 금지를 통고했는데요, 이 단체는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제기했습니다.

 

 

'8·15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서울시와 경찰의 옥외집회 금지처분에 대해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비대위는 지난 5일 광화문 교보빌딩 앞 인도와 3개 차로,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인도·차도 등 2곳에 각각 1천명씩 집회신고를 했는데요, 경찰은 서울 전역에서 10명 이상 집회를 금지한 방역당국 방침에 따라 모두 금지 통고했습니다.

 

이 단체는 집행정지 신청서에서 "실내보다 안전한 광화문광장의 집회가 무기한·무제한 금지됐다"며 "헌법상 집회·결사의 자유가 심각히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야외에서 안전을 확보하며 조화롭게 기본권을 보장하는 방법이 충분히 있는데도 집회를 전면 금지하는 것은 과잉금지와 형평성의 원칙에 어긋나는 인권침해로, 야외집회에 대한 파쇼주의적 전면 금지는 정당화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5일 오전 11시 기준 서울 지역에 신고 된 집회는 9일이 1천116건, 10일이 1천89건인데요, 10명 이상이 참가한다고 신고한 집회는 9일 56건, 10일 54건입니다.

 

10인 미만의 집회라 해도 지방자치단체가 설정한 집회 금지구역에서는 열 수 없습니다. 서울에서는 중구·노원구 전 지역과 종로구·서대문구·영등포구·강남구·강서구·동작구 일부 지역이 금지구역입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영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 ‘빛의벙커’ 전시 지원 쿠폰으로 관람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